문대통령 “경제 반등 징후 보여”
상태바
문대통령 “경제 반등 징후 보여”
  • 박명규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0일 20시 1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1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첫 수보회의서 언급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새해 들어 우리 경제가 나아지고 반등하는 징후들이 보인다"며 향후 경제전망을 낙관적으로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올해 첫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연초부터 1일 평균 수출이 증가로 전환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1월에는 설 연휴로 조업일수가 짧아 월간 집계로는 알 수 없지만, 2월부터는 월간 기준으로도 증가로 전환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어 "주력 제조업이 기지개를 켜기 시작한 게 큰 힘"이라며 "수출의 20%를 차지하는 반도체 세계 업황이 개선되고 있어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실적이 좋아지고 연간 수출 실적도 증가로 반등할 것이라는 게 대다수 연구기관의 대체로 공통된 예측"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동차 산업은 작년 수출 물량이 조금 줄었지만 SUV·친환경 차량 등 고가 차량 수출 호조로 수출액이 늘었다"며 "올해 이 추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조선업은 LNG 운반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 대부분을 수주하며 2년 연속 세계 1위 수주실적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 전 세계 선박 발주가 작년보다 50% 정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이번 주 시작되는 명절 연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명절이면 먼저 생각나는 게 어려운 이웃"이라며 "정부는 민생안전과 서민지원 등 이미 발표된 설 연휴 종합대책을 차질 없이 시행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특히 교통·안전관리에 한 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한다"며 "편안한 귀성길이 되도록 특별 교통 대책을 빈틈없이 시행하고 연휴 기간 의료 서비스 이용에도 불편함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