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올해는 속도 낸다
상태바
대전시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올해는 속도 낸다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1일 19시 1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기본계획안 제출 이어 마스터플랜 수립 본격화 나서
트램 전용차로·정류장 배치 등 담겨…교통혼잡 우려 해소할 듯

사진 = 충청투데이 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시가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사업의 추진 속도를 끌어올리고 있다.

트램 개통 이후 운행에 따른 교통영향 분석 및 대책 마련을 위한 용역에 착수하는 등 이른바 ‘마스터플랜’ 마련에 돌입하면서 트램 개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21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해 말 ‘대전트램 운영계획 수립 및 도로영향분석 용역’을 발주한데 이어 이달 초부터 관련 연구가 본격적으로 진행 중이다. 이번 용역에는 지난해 추경을 통해 확보한 10억원이 투입되며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추진한다. 시는 용역을 통해 그동안의 자가용승용차 중심의 교통체계에서 트램을 기반으로 한 교통 및 도시체계로 전환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그동안 트램 운행을 놓고 시내버스와 지하철을 중심으로 대중교통체계 및 자가승용 보편화로 인한 현 교통체계가 향후 트램과 충돌이 일어날 것이란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트램과 각 대중교통수단 간 환승체계가 미비한 점부터 트램 운행에 따른 신호체계 정비, 트램 노선의 기존 도로 잠식에 따른 교통혼잡 해소 방안 등 구체적인 마스터플랜이 미비하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트램이 교통혼잡의 원인이 될 것이란 비판 여론이 형성되면서 이를 해소시키기 위한 대책 마련 요구가 계속돼 왔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이 같은 우려를 잠식시킴과 동시에 교통수단 변화에 따른 시민불편사항을 사전에 발굴하고 해결책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는 노선 구간별 트램 전용차로, 혼용차로(시내버스) 여부를 비롯해 정류장 배치형식(섬식, 상대식), 트램 노선내 버스전용차로 운영 방안, 트램 우선신호 대책 등 운영계획을 검토한다. 또 트램 차량 제원 검토·선정 등 시스템 관련 내용을 비롯해 도로 애로지점 및 구간 개선방안, 환승체계 구축 방향 등 교통대책도 검토할 예정이다.

시는 올해 말까지 실시완료가 예정된 이번 용역을 통해 교통대책 관련 대안을 기본 및 실시설계에 적극 반영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처럼 트램과 관련한 마스터플랜 수립이 본격화되면서 올해 트램과 관련한 시의 행정력 발휘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앞서 지난해 말 트램 기본계획변경(안) 승인 신청 시점이 미뤄지면서 지역 숙원사업인 트램이 또다시 지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 바 있다. 여기에 앞선 트램 관련 교통혼잡 등의 우려가 계속됐던 탓에 트램 사업 추진에 대한 시의 의지가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지적까지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이달 초 시가 트램 기본계획변경(안)을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 승인신청을 한 것에 이어 이번 연구용역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등 트램 관련 사전행정절차가 속도를 내고 있어 지역 숙원사업인 트램의 추진력이 대폭 확보될 것이라고 시는 설명한다.

시 관계자는 “향후 기본계획이 대광위 승인을 받은 뒤 본격화 될 실시설계와 관련해 이번 용역은 실시설계의 오차범위를 더욱 줄이고 활용폭을 넓히는 차원에서 세세한 부분까지 모두 종합 검토할 계획”이라며 “누수 없는 용역을 통해 속도감 있는 트램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