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제왕적 대통령제 개헌”
상태바
황교안 “제왕적 대통령제 개헌”
  • 백승목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2일 19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승리 위해 무엇이든 하겠다”… 필수조건은 혁신·통합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2일 이번 총선 승리를 위한 필수 조건으로 혁신과 통합을 꼽았다.

총선 압승을 통해 제왕적 대통령제를 저지할 헌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도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영등포 당사에서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기는 총선을 위해 당력을 체계적으로 집중·발휘해야 한다. 저부터 어떤 역할과 책임이라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당의 혁신과 자유민주세력의 대통합을 반드시 이뤄서 나라를 회생시키겠다"며 총선 공천과 관련해 "혁신의 핵심은 공천이다. 국민이 만족할 때까지, 이제는 됐다고 할 때까지 모든 것을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존에 마련한 국회의원 3분의 1 컷오프를 통한 현역 의원 50% 교체 및 2040 정치인 30% 공천 등을 재차 확인한 뒤 "공천 혁신을 완성하려면 저를 비롯해 지도적 위치에 있는 분들의 희생정신이 절대적"이라고 말했다.

험지 출마를 공언했던 그는 구체적 지역구나 비례대표 출마 여부에 대해선 "내가 나서서 헌신하겠다는 얘기를 한 것"이라며 "공관위가 구성되면 가장 도움이 되는 방향의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황 대표는 통합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권을 반대하는 모든 국민의 대통합을 반드시 이루겠다. 자유민주주의 진영의 대통합을 위해 어떠한 역할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황 대표는 “총선에서 압승할 경우 제왕적 대통령제를 막을 수 있는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 개헌 구상을 묻자 “지난 3년간 문재인 정권, 특히 대통령의 폭정을 봤다”며 “그런 측면에서 이런저런 개헌 요소들이 있겠지만, 지금 당장 필요하고 절실한 건 제왕적 대통령제를 어떻게 국민이 수용할 수 있는 대통령제로 바꿀지에 대한 논의”라고 답했다.

황 대표는 이와 함께 “현재의 국정 혼란을 수습하고 민심을 안정시키고 국론을 통합하기 위해 대통령과 1대1 영수회담을 제의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제1야당 대표로 취임한 후에 대통령과 단독으로 만나 현안을 상의한 기억이 없다. 여러 번 요구했지만 아무 응답이 없었다”며 “이제 더이상 대통령이 야당 대표를 만나지 않고 국민 목소리를 무시하는 불통의 정권이란 비난을 받지 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