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세종지역도 ‘귀성 전쟁’ 본격화, 북천안~목천 구간 19km 등 고속도로 곳곳 서행
상태바
대전·충남·세종지역도 ‘귀성 전쟁’ 본격화, 북천안~목천 구간 19km 등 고속도로 곳곳 서행
  • 윤희섭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3일 17시 2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설 연휴 하루 전인 23일 오후 들어 전국 고속도로 여러 구간에서 차량 정체가 빚어지는 등 본격적인 '귀성 전쟁'이 시작됐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북천안IC~목천IC 구간 19㎞ 등 고속도로 곳곳에서 차량이 서행하고 있다.

대전·충남·세종 지역에서도 귀성 행렬이 이어지면서 대전역과 대전복합터미널 등은 오후 들어 고향 가는 이들로 붐비기 시작했다.

대전역 대합실은 앉을 자리를 찾기 어려울 정도였고, 전광판에는 매진 알림이 잇따라 표시됐다.

대전·세종 등 시내에서 주요 고속도로 요금소로 향하는 도로 통행량도 늘기 시작했다.

이날 전국 교통량은 476만대로, 이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8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39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날 오후 3시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6시간 40분, 광주 6시간 20분, 울산 6시간 20분, 대구 5시간 40분, 대전 4시간, 강릉 3시간 20분이다.

귀성길 정체는 이날 오후 6~7시 절정에 달한 뒤, 다음날까지 지속되다가 오후 6~7시께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귀경 방향은 이날 오후 시간대에 평소 일요일 수준으로 정체를 빚다가 24일 새벽 시간부터 서서히 풀릴 전망이다.

한편 보령 대천항에서 원산도, 장고도, 외연도 등으로 향하는 여객선은 날씨가 온화해 모두 정상 운항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