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에 총력
상태바
대전 중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에 총력
  • 전민영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02일 18시 2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03일 월요일
  • 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대전 중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안전망 구축에 나섰다고 2일 밝혔다.

구는 용신제, 느티나무 목신제, 버드내 거리제, 한절골 당산제, 무수동 산신제, 정월 대보름제 등 행사를 전원 취소했다.

효문화마을관리원 프로그램 접수와 개강 날은 기존 3일에서 10일로 연기됐다.

또한 구는 동 행정복지센터와 구청사 민원실 직원들에게 마스크를 착용 근무를 장려하고 손 소독제도 비치했다.

구 보건소는 재난관리기금으로 마스크 1만 3000여개와 손소독제 500여개 등 감염병 예방물품을 의료기관 등에 배부할 예정이다.

박용갑 중구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유입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며 “주민 모두가 손씻기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