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옥동 충남도의원 1년 투병 끝 별세
상태바
한옥동 충남도의원 1년 투병 끝 별세
  • 김대환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5일 17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6일 월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옥동 충남도의원(천안5·더불어민주당).
▲ 한옥동 충남도의원(천안5·더불어민주당).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한옥동 충남도의원(천안5·더불어민주당)이 지난 13일 별세했다.

유족들에 따르면 한 의원은 약 1년 전부터 담낭암으로 투병해 오다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영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의원은 청주 세광고와 청주대를 졸업한 뒤 교직에 입문해 천안교육장 등을 역임했으며 지난 2018년 치러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 출마해 충남도의원에 당선됐다.

의정활동 중에는 한글미해득과 난독증 학생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충남도교육청으로부터 난독증 전면검사 실시를 이끌어내고 충남도 공교육 강화를 위한 특별위원장을 맡아 공교육 활성화 지원방안을 모색하는 등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공헌해 왔다. 특히 투병 중에도 충남도의회 정책연구위원장 역할을 충실히 해냈으며 지난해에는 행정감사장에서도 출석해 맡은 바 소임을 다했다.

고인의 빈소는 천안추모공원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5일 14시, 장지는 천안추모공원이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