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지역경제 살리기 추진
상태바
대전 유성구, 지역경제 살리기 추진
  • 전민영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2일 18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3일 월요일
  • 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대전 유성구는 코로나19(이하 코로나)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전방위적인 정책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

구는 먼저 자금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특례보증을 지원한다.

특례보증은 업체당 최고 2000만원까지 지원되며 보증금액의 1.1%에 해당하는 보증수수료는 전액 구에서 지원한다.

침체된 골목상권 활성화에도 팔을 걷어붙였다. 구는 관내 상인단체를 대상으로 먹거리장터, 공연행사, 프리마켓 등 골목축제를 공모하고 8개를 선정해 최대 2000만원씩의 사업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정용래 청장은 “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대비한 지역 경제 회복 정책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정책들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