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코로나 예방 고강도 대책 펼친다
상태바
대전 유성구, 코로나 예방 고강도 대책 펼친다
  • 전민영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4일 19시 2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5일 수요일
  • 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대전 유성구는 22일부터 15일 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기 위해 고강도 대책들을 펼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구는 코로나19(이하 코로나) 확산을 막고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정용래 청장은 23일 사무실 밀집도를 최소화하기 위한 재택근무와 유연근무제 실시, 유증상자 공무원의 출근 금지, 사적모임 금지 등 특별 복무지침을 지시했다.

구는 내달 5일까지 관내 신고체육시설업 220곳, 유흥·단란주점 160곳에 대해 시설운영 자제를 요청하기도 했다.

정 청장은 “2주간 구민여러분께서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이행해 달라”며 “사회적 거리두기가 코로나 확산 방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