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니아, 아프리카 가봉 등에 18억원 규모의 추가 수출 계약 체결
상태바
바이오니아, 아프리카 가봉 등에 18억원 규모의 추가 수출 계약 체결
  • 최윤서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2일 19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3일 금요일
  • 7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바이오니아는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수출용허가 승인 이후 대리점이 없는 아프리카 가봉 등 3개국에 분자진단시스템과 진단키트 공급을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바이오니아는 25개 국가 대리점을 통해 코로나 분자진단용 장비와 진단키트, 추출시약 등의 공급을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대리점이 없던 국가들의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 진단키트의 수출용허가 승인으로 아프리카 가봉, 중동 레바논 등에 회사가 개발한 분자진단시스템 ExiStation™과 코로나 진단키트를 턴키 방식으로 공급하는 18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

아프리카 가봉은 분자진단 장비가 크게 부족한 상황이라 코로나 검사를 확대하기 위해 전세기로 검사인력을 바이오니아에 파견한다.

향후 회사의 분자진단시스템 운용 교육을 이수하고 분자진단장비와 코로나 진단키트를 직접 공수해 신속하게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