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제조기업 ‘시계제로’… 2분기 기업경기전망 11p 하락
상태바
대전 제조기업 ‘시계제로’… 2분기 기업경기전망 11p 하락
  • 최윤서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5일 17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6일 월요일
  • 7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상공회의소, 300곳 조사
BSI 70… 코로나19 영향 커
고용계획·투자 축소 계획도
금융·세제지원 정책 등 절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코로나19(이하 코로나)로 인해 대전지역 제조업들의 2분기 전망에 적신호가 켜졌다.

5일 대전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최근 지역 제조업체 300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2/4분기 기업경기 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기업경기실사지수(BSI)가 지난 1/4분기 보다 11p 하락한 ‘70’으로 집계됐다.

이미 코로나에 따른 불안심리와 내수위축, 소비 수요 감소 등으로 인해 1분기 기업경기실적 지수 역시 ‘60’으로 최저치를 기록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2/4분기 기업경기전망 역시 IMF 외환위기 때와 같이 체감경기가 낮을 것으로 분석했다.

부문별 전망지수 집계 결과 △매출액(70) △영업이익(65) △설비투자(90) △자금조달 여건(68) 지수 모두 기준치 100보다 크게 낮아 지역 제조사들의 경영상 어려움이 클 것으로 예측됐다.

조사 대상 기업들은 ‘코로나 확산으로 부정적 영향을 받았는지’를 묻자 70.6%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코로나로 인한 기업의 애로사항으로는 △내수위축에 따른 매출 감소 48.2% △수출 감소와 중국산 부품·자재조달의 어려움 27.1% △자금 경색 16.5% △방역물품 부족 14.1% 등 순이었다.

‘과거 전염병(사스, 메르스) 사태와 코로나로 인한 산업현장의 피해 정도’를 묻는 질문에 58.8%가 ‘미치는 영향이 더 크다’고 응답했다. 이는 코로나가 전 세계로 확산된 데다 복잡하게 얽힌 글로벌 공급망으로 인해 국가 및 기업 간 상호 의존성이 커졌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코로나 여파 속 고용계획 실행 여부에 대해서는 34.1%가, 설비투자와 관련해서는 44.7%가 ‘당초 계획보다 줄일 것’이라고 응답했다.

코로나 피해 최소화와 경제회복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책과제로는 72.9%가 ‘금융 및 세제 지원’을 꼽았다. 이어 △기업 조사(공정거래, 세무조사 등) 유예 32.9% △조업재개(교역)를 위한 외교적 노력 31.8.% △내수·관광 회복을 위한 인센티브 24.7% △서비스·신산업 관련 규제개혁 17.6% △기타 1.2% 등이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