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탁 도의원, 단양군 영춘면 명품 보행자 경관도로 조성
상태바
오영탁 도의원, 단양군 영춘면 명품 보행자 경관도로 조성
  • 이상복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1일 17시 1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2일 금요일
  • 1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 도로관리사업소 충주지소... 21일 개통식 행사
[충청투데이 이상복 기자] 충청북도 도로관리사업소 충주지소는 지방도 522호 단양군 영춘면 하리 일원에 보행자 안전을 위한 명품 데크 보도길을 조성했다.하리도로 데크 보도길은 구인사, 온달관광지 등 매년 200만명이 찾아오는 관광지 임에도 인도가 없어 이를 개선하고자 단양 오영탁 도의원의 제안으로 충청북도에서는 10억원의 예산을 투입, 데크 보도길을 조성했다.

영춘면 하리 보행자도로 조성으로 마을 주민의 정주여건 개선은 물론, 관광객들에게 단양의 수려한 경치를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단양군은 21일 오전 11시 영춘면사무소에서 오영탁 도의원, 이수연 영춘면장, 도로관리사업소 충주지소장 등 주요인사와 지역주민이 참여한 가운데 하리도로 개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서 하리도로 개통에 따른 경과 보고 및 담당공무원 감사패 증정과 함께 데크길 걷기 행사도 병행했다.

도로관리사업소 충주지소장은 “이번 조성된 하리 보행자도로가 도로이용객들에게 편안한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단양의 명품 산책로로 거듭나 지역경제 및 관광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