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소방서, 소방차 길 터주기 양보운전 홍보
상태바
영동소방서, 소방차 길 터주기 양보운전 홍보
  • 배은식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5일 17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6일 화요일
  • 1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배은식 기자] 영동소방서는 신속한 화재진압 및 다양한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소방차가 우선 통행할 수 있도록, 소방차 길 터주기 양보운전 홍보에 나섰다.

화재 시에는 5분이내의 초기대응이, 그리고 응급환자의 골든타임 4~6분 이내가 도로위에서 시간을 지체하게 될 경우 소중한 재산과 인명피해가 커질 수 있기에, 우리의 양보운전 실천이 절실히 필요하다.

또한, 소방기본법 제21조와 도로교통법 제32조에 따르면 소방차에 길을 양보하지 않는 비양심적인 차량들을 규제하기 위해 2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소방차 길 터주기 요령으로는 △교차로 또는 부근에서는 교차로를 피해 일시정지 △일방통행로는 우측가장자리 일시정지 △편도 1차선도로는 진로양보 운전 또는 일시정지 △편도 2차선도로는 2차선으로 양보운전 △편도3차선 이상도로는 1차(좌) 및 3차(우)로 양보운전 △횡단보도에서는 보행자 잠시 멈춤 등 양보운전을 실천하는 것이다.

류광희 소방서장은 "소방차 길 터주기는 이웃에게 전하는 생명 사랑 실천의 길"이라며 "긴급자동차의 사이렌 소리가 들리면, 반드시 양보해 골든타임을 지킬 수 있도록 군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