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에 대전 지각변동… 아파트값 요동친다
상태바
재건축에 대전 지각변동… 아파트값 요동친다
  • 박현석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8일 19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9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 기본계획에 7곳 지정
기대심리로 매물까지 실종
안전진단 통과가 변수 작용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대전 재건축 예정 구역으로 지정된 아파트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재건축 기대심리로 매물이 실종되거나 신고가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기 때문이다.

28일 대전시와 지역 부동산 업계 등에 따르면 2030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이하 2030 기본계획)에선 공동주택 재건축 사업구역에 7개 단지가 신규 지정됐다.

세부적으로 △태평동 삼부아파트 4단지·오류동 삼성아파트·중촌동 중촌시영 아파트(중구) △연축주공·신대주공·중리주공 2단지·소라 아파트(대덕구) 등으로 모두 노후도 기준을 충족하면서 주민동의율 10% 이상을 넘긴 곳들이다.

2030 기본계획안은 오는 7월경 확정 고시될 예정이다.

이들 공동주택들이 재건축 예정구역에 이름을 올리면서 몸값도 높아지고 있다.

재건축 기대감이 부동산 시장을 자극하면서 투자 수요가 쏠리는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중구 재건축 최대어인 오류동 삼성아파트의 경우 전용면적 85㎡ A타입(7층)과 B타입(14층)의 경우 지난 8일 자로 5억 500만원에 각각 거래가 이뤄지면서 신고가를 기록했다.

주민동의서를 걷기 시작하기 전, 재건축 이슈 직전인 지난해 7월 평균 3억 860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약 1년 새 1억 가까이 오른 셈이다.

안전진단을 앞둬 중층 재건축 중 가장 속도가 빠른 중구 문화동 삼익아파트도 실거래가가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해 6월 3일 전용면적 85㎡의 경우 2억 5000만원에 팔렸지만 예비 안전진단을 통과하고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되면서 지난 13일 3억 8000만원에 거래돼 1억 3000만원 이상 올랐다.

부동산 변방인 대덕구의 구축 아파트들도 재건축 바람을 타고 있다.

1987년 지어져 올해로 34년차인 연축동 주공아파트의 경우 지난해 5월 24일 전용면적 47㎡가 1억원에 거래됐으나 지난 13일자로 1억 6500만원에 손바뀜을 기록했다.

신대동 주공아파트도 지난해 5월 전용47㎡의 경우 평균 1억원대에 거래됐으나 지난 14일 자로 1억 6700만원에 주인이 바뀌면서 신고가를 갱신했다.

이들 재건축 예정구역 단지들의 경우 안전진단이란 높은 벽을 넘어야 비로소 사업 추진의 가능성이 열리게 된다.

즉 현재로선 재건축 추진이 결정된 것이 아니란 점에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지만 반대로 추후 상승의 여지도 있어 양날의 칼이란 게 부동산 업계의 설명이다.

지역 부동산 업계 한 관계자는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둬들이거나 높은 가격에 매수가 이뤄지고 있고 특히 구축 저층 단지인 대덕구 아파트들도 연축지구 호재에 겹경사를 맞아 집값이 뛰고 있다”며 “다만 재건축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려면 먼저 안전진단을 통과해야 하기 때문에 현재로서 사업 추진 가능 여부를 가름하긴 어렵기 때문에 추이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