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엽서] 붓으로 적은 위로와 격려와 희망
상태바
[문화엽서] 붓으로 적은 위로와 격려와 희망
  • 서유빈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4일 2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5일 금요일
  • 18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붓글씨전 ‘붓 끝에서 노니는 두 사상가’
▲ 김조년의 붓글씨전 '붓 끝에서 노니는 두 사상가'. 김조년 한남대 명예교수 제공

[충청투데이 서유빈 기자] 때로는 백 마디 말보다 함축된 몇 줄의 글에서 감명을 얻는다.

유영모와 함석헌 두 사상가의 시를 붓으로 쓴 전시가 열린다.

김조년 한남대 명예교수의 ‘붓 끝에서 노니는 두 사상가’ 붓글씨전이다.

두 사상가의 시형식을 보면 차이가 있는 듯 보인다.

그러나 속 알맹이로 보면 같은 느낌이다.

둘 다 사상시이며 종교시고 생활시다.

어느 누구의 시나 글이나 한 줄 한 말 속에 그의 철학과 믿음체계를 나타내지 않는 것이 없겠지만 두 사상가의 것에서는 더욱 그러하다.

무엇 한 가지를 말하나 자연과 우주와 인생과 종교와 역사와 사회와 지금과 영원이 하나로 뭉쳐서 나온다.

한 사상가의 시는 짧고 단촐하다.

다른 사상가의 시는 가끔 길고 복잡하다.

짧은 시를 읽을 때는 날카로운 칼끝으로 콕 찌르는 듯한 아픈 깨달음을 준다.

긴 시를 만날 때는 홍수가 져서 범람하는 장강의 도도한 흐름을 타는 듯한 느낌이 든다.

그 시들을 깊이 음미해보면 ‘인생을 이렇게 살아야 하고 역사와 사회는 이렇게 흐르는 것이구나’ 깨닫게 한다.

‘붓 끝에서 노니는 두 사상가’ 붓글씨전은 대전 NGO 지원센터에서 이달 12일까지 진행된다.

서유빈 기자 syb@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