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우 충남도의원 "충남의 발자취 기록으로 남기자"
상태바
이영우 충남도의원 "충남의 발자취 기록으로 남기자"
  • 나운규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7일 18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8일 월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영우 충남도의원
▲ 이영우 충남도의원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충남도 내 산재된 민간기록물을 수집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조례 제정이 추진된다.

충남도의회는 이영우 의원(보령2·민주당)이 대표발의한 ‘충남도 민간기록물 수집 및 관리에 관한 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조례안에는 개인이나 단체가 소유한 충남 관련 문서와 도서, 시청각 기록물, 구술채록 등 모든 형태의 자료를 수집하기 위한 관리사항이 담겼다.

또 효율적인 자료 수집을 위해 민간기록물조사원을 운영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보존 가치가 높은 민간기록물은 관련 심의위원회 심사를 거쳐 도 지정기록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민간기록물을 누구든지 지식·정보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도록 도지사의 책무로 명시했다.

이 의원은 “조례가 제정되면 보존 가치가 높은 민간기록물을 조사·관리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갖추게 된다”면서 “충남의 발자취를 도민 모두가 공유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