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금선 대전 유성구의원 “현대아울렛 소상공인 상생방안 필요”
상태바
이금선 대전 유성구의원 “현대아울렛 소상공인 상생방안 필요”
  • 송해창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15일 17시 4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15일 월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금선 대전 유성구의원이 15일 구의회 제243회 정례회 5분 자유발언에서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 개장으로 인한 소상공인 상생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대전 유성구의회 제공

이금선 대전 유성구의원은 15일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 개장으로 인한 소상공인 상생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구의회 제243회 정례회 5분 자유발언에서 “코로나19 사태로 벼랑 끝에 서 있는 소상공인들이 현대아울렛 개장으로 또 하나의 위기를 맡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아울렛에서 제출한 지역협력계획을 점검해야 한다. 구체적인 이행계획도 확인해야 한다”며 “현대아울렛에서 출연한 지역균형발전기금 40억원과 사업조정 대비용 20억원을 유성구에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대아울렛은 유성구에 약속한 지역협력계획을 충실히 이행하길 바란다. 인접 상권 및 지역 소상공인과의 상생·협력을 통해 유성경제의 성장동력으로 자리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해창 기자 songhc@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