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의 시련'…넉달 만의 복귀전서 13분 만에 퇴장 불운
상태바
'이강인의 시련'…넉달 만의 복귀전서 13분 만에 퇴장 불운
  • 연합뉴스
  • 승인 2020년 06월 19일 08시 1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19일 금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반 31분 교체 선수로 투입…44분 거친 파울로 레드카드
발렌시아는 '벤제마 멀티골' 레알 마드리드에 0-3 완패
▲ [로이터=연합뉴스]
▲ [로이터=연합뉴스]
▲ [AFP=연합뉴스]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19·발렌시아)에게 시련이 이어졌다. 약 넉달 만에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15분도 안 돼 거친 파울로 퇴장당했다.

이강인은 19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알프레돋 디 스테파노 경기장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의 2019-2020 라리가 2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팀이 0-2로 뒤지던 후반 31분 교체 선수로 출전했다.

지난 2월 22일 레알 소시에다드전 이후 거의 넉달 만의 실전 투입이었다.

레알 소시에다드전 뒤 이강인은 경기에 나서지 못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리그가 멈춰 섰다. 리그가 재개한 뒤 발렌시아의 첫 경기였던 28라운드 레반테전에서는 이강인은 벤치만 지켰다.

상대가 '슈퍼 클럽'인 레알 마드리드여서 이강인으로서는 오랜만에 그라운드를 밟은 게 더욱 감격스러웠을 법하다.

그러나 세계 축구팬 앞에서 이강인은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도 못하고 퇴장당했다.

이강인은 후반 44분 레알 마드리드 수비수 세르히오 라모스로부터 공을 빼앗기 위해 뒤에서 거칠게 밀며 발을 들이댔고, 주심은 휘슬은 분 뒤 레드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강인은 억울한 표정과 함께 자신은 잘못이 없다는 듯한 몸동작을 크게 취했지만, 설득력은 없어 보였다.

코로나19 사태 전에도, 그 후에도 발렌시아에서 중용 받지 못한 이강인의 조급함이 드러나는 장면이었다.

이강인은 발렌시아와 2022년까지 계약돼있다. 한창 성장해야 할 시기에 경기에 나서지 못한다면 경기력 퇴보는 불가피하다. 어서 임대로라도 꾸준히 출전할 수 있는 팀으로 이적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는다.

이강인이 처한 상황은, 발렌시아보다 약팀이라 여겨지는 마요르카에서 꾸준히 경기에 나서 발전을 거듭하는 구보 다케후사와 극명하게 대비된다.

구보는 한때 이강인보다 한 수 아래로 여겨졌지만, 지금은 정반대의 평가가 나온다.

이강인의 퇴장으로 10명이 싸우게 된 발렌시아는 전세를 뒤집기는커녕 한 골을 더 허용하며 0-3으로 완패했다.

카림 벤제마가 후반 41분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문전에서 오른발로 트래핑한 뒤 곧바로 왼발 발리 슈팅을 날려 환상적인 쐐기 골을 뽑아냈다.

앞서 후반 16분에도 골을 넣은 벤제마는 멀티골을 기록했다.

레알 마드리드의 두 번째 골은 후반 29분 마르코 아센시오가 넣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승점 62점을 쌓아 선두 바르셀로나(승점 64) 추격을 이어갔다.

발렌시아는 승점 43점으로 8위에 머물러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 전망이 더 어두워졌다.

ahs@yna.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