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성평가연구소 "전자담배 가열온도 250도 넘으면 유해물질 급증"
상태바
안전성평가연구소 "전자담배 가열온도 250도 넘으면 유해물질 급증"
  • 조재근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19일 17시 0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19일 금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조재근 기자] 전자담배 가열온도가 250도를 넘으면 폼알데하이드 등 유해물질이 급격하게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열온도에 따라 유해물질 발생 농도가 많게는 1000배 이상 차이가 났다.

16일 안전성평가연구소에 따르면 전자담배의 유해성을 측정할 수 있도록 개발한 표준 연기 발생시스템을 활용해 실험한 결과 이런 사실이 확인됐다.

연구소는 우선 전자담배 연기에 포함된 유해물질의 농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 가열온도라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소는 담배 연기를 발생시키는 온도와 기체 유량을 통제, 전자담배 종류에 상관없이 유해성을 평가할 수 있는 측정 시스템을 만들었다.

이 시스템은 온도 제어 용기에서 전자담배에 열을 가한 뒤 공기 발생기로 공기를 불어 넣어주는 방식으로 전자담배 연기를 발생시킨다.

이어 고온의 연기를 실온으로 낮춘 뒤 시료 채취와 분석이 이뤄질 수 있도록 설계했다.

기존에는 전자담배 연기를 여러 차례 발생시켜 유해성을 평가해야 했는데, 발생 조건을 동일하게 유지하기 어려워 유해물질 농도가 달라지는 등 한계가 있었다.

이번 연구는 전자담배 연기를 실제와 같이 재현성 높게 발생시킴으로서 전자담배연기 발생시스템을 구축했고 전자담배의 안전성평가 기준을 확립했다는데 의의가 있다.

김용현 안전성평가연구소 박사는 "앞으로 전자담배 독성 영향 평가 시험 가이드라인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전자담배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과 유해성에 대해서도 추가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young@yna.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