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전 퇴장' 이강인, 1경기 출전정지…추가 징계 피했다
상태바
'레알전 퇴장' 이강인, 1경기 출전정지…추가 징계 피했다
  • 연합뉴스
  • 승인 2020년 06월 20일 09시 3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20일 토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마드리드 로이터=연합뉴스) 발렌시아의 이강인이 1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 경기장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의 2019-2020 프리메라리가(라리가) 2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레드카드를 받고 있다. 발렌시아는 0-3으로 완패했다. daeuliii@yna.co.kr

넉 달 만에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13분 만에 퇴장당한 이강인(19·발렌시아)이 1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추가 징계 가능성이 거론됐으나 최악은 피했다.

스페인축구협회(RFEF)는 20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와의 경기에서 거친 반칙으로 퇴장 당한 이강인에게 1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

이로써 이강인은 오는 22일 열리는 오사수나와의 30라운드 홈 경기에만 나서지 못하게 됐다.

이강인은 19일 레알 마드리드와의 2019-2020시즌 프리메라리가 2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팀이 0-2로 끌려가던 후반 31분 교체 선수로 출전했다.

지난 2월 22일 레알 소시에다드전 이후 거의 넉 달 만의 공식 경기 출전이었다.

하지만 이강인은 후반 44분 상대 수비수 세르히오 라모스로부터 공을 빼앗으려고 뒤에서 거칠게 밀며 세 차례 발길질을 해 바로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스페인 신문 마르카에 따르면 이날 주심은 경기 보고서에서 '이강인이 공을 빼앗을 가능성이 없는 상황에서 라모스를 찼다'고 지적하면서 '추가 징계를 줄 만하다'고 적었다.

마르카는 이를 바탕으로 이강인이 최대 한 달까지도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을 수 있다고 전했지만, 다행히 추가 징계는 면했다.

hosu1@yna.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