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소방서, “꺼진 차도 다시 보자”
상태바
진천소방서, “꺼진 차도 다시 보자”
  • 김운선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23일 17시 2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24일 수요일
  • 1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운선 기자] 진천소방서는 폭염주의보가 발령되는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차량 내 엔진 과열, 기계적·전기적 요인 등 화재가 발생하고 있다며 차량 안전관리에 집중해 줄 것을 23일 밝혔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기계적 결함 등의 원인으로 화재 발생 위험이 높다며 일부 수입차 1만 4000대 리콜 조치를 취하는 등 어느 때보다 차량 화재에 각별한 주의를 요하고 있는 실정이다.

차량 화재는 무더위에 냉각수나 오일 등에 대한 점검 없이 에어컨을 무리하게 가동하거나 전선의 노후화 또는 장거리 운행으로 인한 엔진 과열 등으로 대부분 발생 한다. 예방법은 차량용 소화기를 반드시 비치 하고, 장시간 운행을 피하며 운행 전·후 냉각수와 각종 오일, 타이어 상태 등을 점검해야 한다.

송정호 소방서장은 “차량 화재 방지를 위해서는 평소 운행 후 시동이 꺼진 차량도 다시 확인하는 등의 안전관리에 힘쓰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기적인 차량점검과 차량용 소화기를 비치해 365일 안전한 운행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진천=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