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정우람·최진행 부상… 계속되는 악재
상태바
한화이글스, 정우람·최진행 부상… 계속되는 악재
  • 서유빈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25일 18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25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이글스는 정우람과 최진행이 부상으로 잠시 휴식에 들어간다고 25일 밝혔다.

정우람은 24일 9회말 투구 후 베이스커버 진행 동작 중 마운드에서 미끄러지며 우측 발목이 꺾여 선수 보호 차원에서 교체됐다.

정밀 검진 결과 발목 염좌 소견을 받아 2주간의 회복기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부상자 명단 등재 예정이며 더욱 정확한 진단을 위해 재검진을 진행한다.

최진행 역시 24일 8회초 타석에서 타격 후 우측 옆구리에 통증을 느껴 25일 정밀검진을 시행했다.

검사 결과 우측 대퇴근막 장근 염좌 소견을 받아 1주일 정도 안정을 취하면 회복히 가능할 전망이다.

한화는 외야수 노수광의 부상에 이어 악재가 계속되고 있다.

25일 삼성과의 3연전 마지막 경기를 치른 후 다시 홈으로 돌아와 KT를 만난다.

서유빈 기자 syb@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