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1㎞ 직구에 변화구…'끝판왕' 위용 되찾는 오승환
상태바
151㎞ 직구에 변화구…'끝판왕' 위용 되찾는 오승환
  • 연합뉴스
  • 승인 2020년 06월 27일 10시 1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27일 토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복귀 후 처음 시속 150㎞ 넘겨…변화구 구사율은 높아져
▲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26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롯데 자이언츠 경기에서 6-4로 승리한 삼성 마무리투수 오승환과 포수 김응민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0.6.26 kangdcc@yna.co.kr
▲ 24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9회 초 삼성 마무리 오승환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 24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9회 초 삼성 마무리 오승환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승환(38·삼성 라이온즈)이 국내 복귀 후 처음으로 시속 150㎞가 넘는 직구를 던졌다.

일본프로야구와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6시즌을 뛰며 다양한 변화구를 장착한 오승환은 특유의 돌직구까지 던지며 '끝판왕' 위용을 되찾고 있다.

오승환은 2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의 방문 경기, 6-4로 앞선 연장 10회 말에 등판해 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직구의 위력은 점점 전성기 시절에 근접하고 있다. 여기에 변화구를 섞으며 예전 오승환과는 다른 볼 배합을 한다.

30대 후반의 나이와 팔꿈치 뼛조각 수술과 출장 정지로 인한 공백의 영향이 있긴 하지만, 오승환은 여전히 위력적인 마무리 투수다.

26일 롯데전은 오승환의 존재감을 다시 한번 확인한 경기였다.

오승환은 첫 타자 전준우에게 초구 시속 149㎞ 직구를 던져 스트라이크를 잡았다. 2구는 볼이 되긴 했지만, 과거 국내에서는 거의 던지지 않던 시속 125㎞ 커브를 선보였다.

4구째는 시속 151㎞가 나왔다. 오승환이 국내 복귀 후 던진 가장 빠른 공이었다.

오승환은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37㎞ 슬라이더를 던져 전준우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김동환도 시속 140㎞대 후반의 직구로 압박한 뒤, 슬라이더로 2루 땅볼로 잡았다.

딕슨 마차도에게는 시속 149㎞ 직구를 던진 뒤, 시속 140㎞대 고속 슬라이더를 연속해서 던져 삼 구 삼진 처리했다.

이제 오승환은 직구만으로 승부하는 투수가 아니다. 2013년까지만 해도 오승환의 직구 구사율은 90%에 육박했다.

그러나 오승환은 2014년 일본에 진출한 뒤 슬라이더 비율을 높이고, 포크볼을 장착했다. 힘이 넘치는 타자가 많은 메이저리그에 입성한 뒤에는 변화구 비율을 더 높였다.

일본 베이스볼데이터에 따르면, 오승환은 한신 타이거스에서 보낸 첫해인 2014년에 직구 구사율을 70.79%로 낮췄다. 대신 슬라이더의 비율을 2014년 21.64%로 늘렸다.

2014년 오승환은 투심(6.59%)에 포크볼(0.98%)을 간간이 섞었다.

일본 두 번째 시즌인 2015년에는 직구 구사율을 69.14%로 더 낮췄다. 슬라이더 비율도 19.98%로 낮추고 포크볼 사용 빈도를 대폭 늘렸다. 2015년 오승환의 포크볼 구사율은 7.07%로 크게 상승했다.

오승환은 2014년과 2015년, 2시즌 연속 일본 센트럴리그 구원왕을 차지했다.

2016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하면서 오승환은 변화구 구사율을 더 높였다.

미국 브룩스베이스볼이 분석한 2016년 오승환의 구종 구사율은 직구 60.5%, 슬라이더 31.4%, 체인지업 7.10%, 커브 0.77%였다.

2017년에는 직구 61.75%, 슬라이더 29.03%, 체인지업 6.89%, 커브 2.23%를 던졌다.

오승환은 2018년 커브 구사율을 8.18%로 높였다. 직구 구사율을 51.27%로 낮추고 커브를 자주 섞으며 타자를 현혹했다. 슬라이더(30.91%)와 체인지업(7.93%) 비율은 예전과 비슷했다. 2017년 브룩스베이스볼은 오승환의 구종에 싱커(1.64%)를 추가했다.

2019년, 오승환은 직구 구사율을 44.07%까지 떨어뜨렸다. 슬라이더(37.14%), 커브(12.98%), 체인지업(5.82%) 등 변화구 구사율이 직구를 넘어섰다.

브룩스베이스볼은 일본에서 '포크볼'로 불렀던 구종을 '형제 구종'인 체인지업으로 분류했다.

2020년 KBO리그에서 7경기 7이닝(1승 3세이브 2홀드 평균자책점 2.57)을 소화하는 동안 오승환의 구종 분포는 직구 58.7%, 슬라이더 22.9%, 포크볼 11.9%, 커브 3.7%, 투심 패스트볼 2.8%다.

변화구 구사에 자신감을 가진 오승환은 한국으로 돌아오며 구속 회복에 신경 썼다.

메이저리그에서 오승환의 직구 평균 구속은 점점 떨어졌다.

2016년 직구 평균 구속은 시속 151㎞(93.53마일)였고, 2017년에도 평균 시속 150㎞(93.38마일)를 유지했다.

하지만 2018년 직구 평균 구속이 시속 148㎞(92.15마일)로 떨어졌고, 팔꿈치 통증을 느낀 2019년에는 시속 147㎞(91.35마일)까지 내려갔다.

올해 오승환의 직구 평균 구속은 시속 146㎞다. 그러나 경기를 치를수록 구속이 올라가고 있다.

오승환은 "팔꿈치 뼛조각을 제거하면서 수술 후에는 더 좋아질 거라는 확신이 있었다. 구속도 2019년보다는 좋아질 것이다"라고 했다.

허삼영 감독은 "오승환의 구종이 다양해져서 나도 놀랐다. 투수가 구종을 추가하는 게 보이는 것처럼 쉽지 않다"며 "마운드 위에서 오승환처럼 안정감을 주는 투수는 드물다"고 신뢰를 드러냈다.

오승환이 경기를 치를수록, 구속은 늘고 신뢰감은 커진다.

jiks79@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