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광역축산악취 개선사업…당진시 양돈농가 11곳 선정
상태바
3차 광역축산악취 개선사업…당진시 양돈농가 11곳 선정
  • 인택진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9일 17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0일 금요일
  • 1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인택진 기자]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시·사진)이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가 주관하는 '2020년 3차 광역 축산악취 개선사업' 대상지로 당진시 양돈농가 11개소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국비 5억원을 포함 총사업비 25억원이 투입되며, 향후 축산환경관리원은 당진시 양돈농가 11개소에 대한 악취저감 컨설팅을 실시하고, 저감 방안을 도출해 축사 악취를 줄이는 시설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당진시는 매년 증가하고 고도화되는 축산민원의 해결을 위해 주거밀집지역, 반복민원 발생 등 고농도 악취발생 양돈 농가를 권역별 마을단위로 묶어 축사 밀폐화, 악취포집, 정화시설 등을 패키지로 지원한다는 목표로 본 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그동안 어 의원은 농식품부를 방문해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공모에 필요한 내용을 꼼꼼히 살피는 등 사업선정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

어 의원은 "사업 선정을 계기로 당진의 축산악취를 획기적으로 줄여 당진의 축산업이 시민과 함께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당진=인택진 기자 intj4697@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