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1억 1360만달러 투자유치 이끌어냈다
상태바
충남도, 1억 1360만달러 투자유치 이끌어냈다
  • 이권영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27일 20시 0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28일 화요일
  • 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우량 외투기업 3社 대상
아산에 5년간 투자… 공장 신·증축
▲ 충남도는 27일 도청 상황실에서 양승조 지사(왼쪽 세번째)를 미롯 외투기업 3개사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협약을 맺었다. 충남도 제공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충남도가 미국과 네덜란드 등 글로벌 우량 외국인투자기업 3개사를 대상으로 1억 1360만달러 투자를 이끄는 데 성공했다.

충남도는 27일 도청 상황실에서 양승조 지사가 글로벌 우량 외투기업 3개사 대표이사, 오세현 아산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외자유치 투자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투자협약을 체결한 외투기업 3개사는 미국의 에어프로덕츠와 와이케이, 네덜란드의 빔보큐에스알 등이다.

이들 기업은 아산 탕정디스플레이시티 및 인주외투지역, 영인농공단지에 향후 5년간 1억 1360만달러를 투자, 공장을 신·증축한다.

먼저 세계적 산업용가스 생산업체인 에어프로덕츠코리아는 아산 탕정에 1억달러를 투입, 반도체·디스플레이용 생산에 필수적인 산업용가스 생산 설비 및 공장을 추가 증축한다.

이미 천안, 아산 탕정과 배방 등 3개 사업장을 운영 중인 에어프로덕츠는 지난해 4월에도 천안에 3000만달러 투자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빔보큐에스알코리아는 세계적인 베이커리 생산기업으로 아산 영인농공단지에 660만 달러를 추가투자, 햄버거용 빵 생산 설비 등을 증설한다.

와이케이코리아는 자동차 내장재용 부직포 및 친환경 압출시트생산기업으로, 인주외투지역에 700만달러를 투자해 기존 부직포 생산기술을 활용해 자동차 및 산업용, 보건용 에어필터 및 마스크 생산 공장 및 설비를 증축한다. 도는 이번 3개사의 추가투자로 향후 120명의 신규 고용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양 지사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외투기업들의 충남 추가 투자결정에 감사하다”며 “아산시와 긴밀히 협조관계를 구축해 외투기업들의 투자가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