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자연산 전어·꽃게 축제' 취소 결정
상태바
서천군, '자연산 전어·꽃게 축제' 취소 결정
  • 노왕철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3일 17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4일 화요일
  • 1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노왕철 기자] 서천군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자연산 전어·꽃게 축제' 개최를 전격 취소했다.

전어·꽃게 축제는 2001년 처음 시작해 제철 전어와 꽃게를 저렴한 가격에 맛볼 수 있어 매년 17만명 이상이 찾는 등 서천을 대표하는 가을 축제로 자리매김해 왔다.

노박래 군수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돼 군민 안전을 위해 내린 결정"이라며 "축제는 취소됐지만 홍원항과 마량포구, 서천특화시장, 장항전통시장 등 서천 각지에서 제철 전어와 꽃게를 맛볼 수 있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가을 전어는 9월에 지방질이 가장 풍부하고 뼈가 부드러워져 맛이 좋다고 알려져 있으며 꽃게 또한 살이 통통하게 오르는 시기로 찾는 이가 많아 서천군은 이 시기에 축제를 개최해 왔다.서천=노왕철 기자no8500@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