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서울개발나물
상태바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서울개발나물
  • 노왕철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3일 17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4일 화요일
  • 1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노왕철 기자]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는 3일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서울개발나물이 경남 양산시 낙동강 일대에서 개화했다고 밝혔다.

서울개발나물은 미나리과에 속하는 식물로, 중부 이남의 햇볕이 잘 드는 하천가 습지에 서식하며, 일본과 중국에 분포한다.

높이는 60~100cm이며, 줄기는 속이 비어 있다.

꽃은 7~8월에 흰색으로 피고, 꽃잎은 5장이며 끝이 오목하게 들어간다.

1902년 서울 청량리에서 처음 발견돼 서울이라는 지명이 붙게 된 식물이다.

이후 노원구, 구로구 등에서 채집되었지만 1967년 이후 발견되지 않아 멸종된 것으로 알려져 왔었다.

2011년 낙동강 배후습지에서 44년만에 재발견 되었으며, 환경부는 2012년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해 보호하고 있다.서천=노왕철 기자no8500@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