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스타 시장 "올해 마스터스, 무관중으로 진행될 듯"
상태바
오거스타 시장 "올해 마스터스, 무관중으로 진행될 듯"
  • 연합뉴스
  • 승인 2020년 08월 07일 08시 2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7일 금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로이터=연합뉴스]

'명인 열전'으로 불리는 마스터스 골프가 올해는 무관중으로 열릴 가능성이 커졌다.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시장인 하디 데이비스는 최근 지역 매체와 인터뷰에서 "지금 PGA 챔피언십이 무관중으로 열리고 있는데 아마 오거스타에서도 마찬가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마다 4월에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마스터스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11월로 연기됐다.

올해 남자 골프 4대 메이저 대회 가운데 디오픈은 취소됐고, US오픈은 9월에 열린다. PGA 챔피언십은 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개막해 무관중 경기로 진행 중이다.

US오픈은 이미 무관중 경기로 대회를 열겠다는 방침을 밝혔기 때문에 마스터스까지 무관중으로 개최되면 올해 남자 골프의 3개 메이저 대회에는 모두 갤러리 입장이 허용되지 않는다.

데이비스 시장은 지역 매체와 인터뷰에서 "오거스타 내셔널은 모든 입장객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잘 해낼 능력과 돈이 있다"고 올해 마스터스에 관중 입장 여지를 남겨두면서도 "어쨌든 골프 대회가 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올해 마스터스에 관중 입장 여부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가운데 지역 매체에 따르면 최근 2주간 인구 약 20만명인 오거스타 시에서 1천460건의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emailid@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