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신청사 재시공 수준으로 보강
상태바
서천군신청사 재시공 수준으로 보강
  • 노왕철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9일 16시 4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0일 월요일
  • 1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초파일 기울어짐 현상 대책 마련
11월까지 기초보강 설계·시공 계획
“2022년 5월 입주 가능토록 추진”

[충청투데이 노왕철 기자] 지난 5월 말 시공 중 발생한 기초파일 기울어짐 현상으로 서천군 신청사 건립공사가 중단된 가운데 서천군이 재시공 수준의 기초 전면 보강에 나선다.

충남개발공사는 최근 이번 사안에 대한 대책으로 이 같이 밝히고 11월 중순까지 기초보강에 대한 설계와 시공을 완료한다고 발표했다.

안전점검을 담당한 중부구조안전기술단 박상철 대표는 이 자리에서 "안전진단 결과 성토, 굴착, 차량통행에 따른 사면활동 및 측방유동 발생, 시공과정에서의 지하수위 저하 등 복합요인이 기초파일 변위 현상의 원인으로 분석됐다"며 "현장 서·남·북 측 세 곳에 대한 파일 제하실험은 설계하중(153톤) 이상의 결과가 나왔으나 네 번째 시험에서 설계하중에 못 미치는 119톤이 나와 실험을 즉시 종료하고 전체 파일에 대한 보강이 필요한 것으로 결론을 내고 기초설계변경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기술단은 안전점검 결과를 토대로 당초 파일기초 구조로 시공된 설계를 이미 건설현장에서 시공의 안정성 검증이 완료된 매트(MAT)기초와 지반고화처리방식 변경안을 제시했다.

기술단이 제시한 지반고화처리방식은 청사바닥 전체면적 3971㎡에 시멘트에 혼화제를 섞어 두께 80cm내외의 지면을 고화(固化)시킨 후 1.5m 간격으로 촘촘하게 표층면을 천공해 자갈층까지 역시 표층과 같은 고화제를 주입, 파일과 버금가는 효과를 내는 방식이다.

또 매트기초는 표·중층 고화가 끝난 뒤 그 위에 철근을 조립한 후 80cm내외의 콘크리트를 바닥면적 전체에 타설하게 된다.

이렇게 되면 철근콘크리트 매트기초와 고화표층이 기 시공된 PHC파일의 약점인 측방압력을 잡아줄 뿐만 아니라 100톤 이상의 보조지지력이 유지되고 중층까지 고화돼 실제로 1000개가 넘는 파일이 시공되는 효과가 나타나 기초의 안전도는 현재보다 현저히 높아질 전망이다.

충남개발공사는 이달 중 기술단이 제시한 내용을 바탕으로 설계에 들어가 기술자문회의에서 확정 후 11월 중순까지 기초시공을 완료할 계획이다.

설계변경으로 추가되는 사업비는 설계가 끝나봐야 정확한 비용이 나오겠지만 서천군이 당초 책정한 사업비 475억 원 내에서 해결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정해순 서천군 도시건축과장은 "신청사 건립 지연으로 군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면서 "이번 일을 발판삼아 보다 안전한 시공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 11월 본공사가 착수되면 각 공종별 면밀한 시공계획을 개발공사와 협의해 지연된 공정을 만회하는 한편 2022년 5월에는 반드시 입주가 가능하도록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천=노왕철 기자 no8500@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