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노-사, 코로나로 어려운 소상공인 위해 맞손
상태바
국립생태원 노-사, 코로나로 어려운 소상공인 위해 맞손
  • 노왕철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3일 18시 1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4일 금요일
  • 1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노왕철 기자]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과 국립생태원노동조합(위원장 이정대)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경영평가성과급 중 일부를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하는데 합의했다.

국립생태원은 12일 전략회의실에서 노-사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온누리상품권 지급이 담긴 임금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

이번 성과급은 매년 기획재정부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경영평가 결과에 따른 것으로 성과급을 상품권으로 지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상품권 지급은 직급별 정액으로 지급하되 상위직급일수록 액수가 많아진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지역 상권 활력을 위해 노사가 뜻을 같이했다"며 "노사가 협력해 지역사회 공헌 등 사회적 가치를 확산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서천=노왕철 기자no8500@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