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자원봉사단, 수해지역 복구 지원
상태바
국립생태원 자원봉사단, 수해지역 복구 지원
  • 노왕철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9일 17시 2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20일 목요일
  • 1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립생태원 자원봉사단은 여름철 집중호우와 섬진강 범람으로 수해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복구 지원에 나섰다. 국립생태원 제공
[충청투데이 노왕철 기자]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 자원봉사단은 여름철 집중호우와 섬진강 범람으로 수해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복구 지원에 나섰다.

18일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을 비롯헤 임직원 23여명으로 구성된 국립생태원 자원봉사단은 침수피해 복구가 시급한 전남 구례군 문척면에서 침수 축사정리, 하천 환경정화활동 등 부족한 일손을 도왔다. 앞서 14일에는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 자원봉사단 17명은 용담댐 방류로 인해 수해 피해를 입은 영동군을 방문해 피해주택 및 농가 복구 작업을 실시하고, 멸종위기종 서식지외보전기관인 한택식물원을 찾아 식물원 내부로 유입된 토사를 정리했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갑작스러운 폭우로 상심이 큰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생활로 복귀되길 희망한다"며, "국립생태원은 피해복구에 적극 동참하여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천=노왕철 기자 no8500@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