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에 출향군민·자매도시 등 도움 잇따라
상태바
단양에 출향군민·자매도시 등 도움 잇따라
  • 이상복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20일 17시 5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21일 금요일
  • 1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상복 기자]  집중 폭우로 수해 피해를 입고 복구 작업에 나서고 있는 단양군에 자매 도시와 고향을 걱정하는 출향군민들로부터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1999년 1월 단양군과 처음 자매의 연을 맺은 도시인 서울 송파구 박성수 구청장은 지역 소재 기업인 ㈜돈디코리아와 함께 삶의 터전을 잃은 단양 수재민을 위해 18일 700만원 상당의 이불을 긴급히 보내왔다.

 지난 2일 무서운 기세로 쏟아진 폭우로 매포읍 80여 가구가 침수됐다는 소식에 서울 송파구는 가장 필요한 물품이자 따뜻함을 전할 수 있는 이불을 구호물품으로 준비했다.

 2009년 단양군과 자매결연을 체결한 서울 은평구 김미경 구청장도 14일 500만원 상당의 비말차단 KF-AD마스크 5000개와 생수 5000개를 보내왔으며, 은평구 새마을부녀회 및 각 동 주민자치센터에서 손수 만든 면 마스크 1000개도 함께 전달됐다.

 같은 날 인천 계양구 박형우 구청장도 1300만원 상당의 쌀·담요·생수 등을 전달하기 위해 단양군을 찾았으며, 18일 인천 계양구의회 김유순 의장도 단양군의회를 방문해 300만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전달하고 영춘면 사지원리 수해 농가를 찾아 구슬땀을 흘렸다.

 수해 피해 조사와 복구로 경황이 없던 지난 4일과 6일 충남 보령시 김동일 시장은 200만원 상당의 생수 6000병, 대구 남구 조재구 구청장은 생필품(850만원 상당), 경기 구리시 안승남 시장은 100만원 상당의 빵을 마련해 보내와 자매도시의 굳건한 우정을 보여줬다.

 각지에서 고향을 걱정하는 출향군민과 단체의 성금 기탁 행렬도 이어졌다.

 ‘코로나 19’와 수해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단양군민을 위해 재경 제천·단양 경제인연합회 이봉우 회장과 임원은 400만원의 성금을 기탁했고, 박종서 재경단양군민회장도 200만원을 보내왔으며, 재울산 단양 향우회 허용범 회장 회원들도 200만원을 군에 전달했다.

 박종서 재경 단양군민회장은 “잇단 홍수 피해로 1985년 강제 이주한 역사가 있는 단양에 또다시 수해 피해가 발생해 너무나 안타깝다”며 “군 공무원들과 군 장병, 민간봉사자들이 신속한 복구에 힘쓰고 있는 만큼 일상으로 조속히 돌아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자매도시의 우정과 출향군민의 애향심에 다시금 깊은 고마움을 느낀다”며 “신속한 피해복구와 함께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위해 600여 공직자들과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