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 웰다잉 연구소, '한국형 웰에이징 사업 예비선정
상태바
건양대 웰다잉 연구소, '한국형 웰에이징 사업 예비선정
  • 김흥준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25일 18시 1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26일 수요일
  • 1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흥준 기자] 건양대 '웰다잉 융합연구소'가 한국연구재단의 2020년 인문사회 연구소 지원사업에 예비선정돼 '한국형 웰에이징(Well-aging) 모델 개발 및 사회 확산을 위한 융합연구'에 착수한다.

건양대 웰다잉 연구소의 김광환 교수(병원경영학과) 연구팀은 다음 달부터 3년간 6억 원(3+3년 최대 12억)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한국형 웰에이징 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이를 사회에 확산하는 방안을 연구할 계획이다.

특히 학제간 융합연구를 위해 건양대병원 김용하 행정원장, 건양대 인문융합학부 김문준 교수, 간호학과 임효남 교수 등 보건의료 및 인문사회 분야 교수 13명이 참여하게 되며 이를 통해 웰에이징 문화 조성과 교육, 산업화,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관련 연구 및 사업을 진행한다.

연구책임자 김광환 교수는 "청년, 중년, 노년기 각 연령별 계층에 맞는 맞춤형 교육과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한국형 웰에이징을 위한 긍정적인 사회적 인식변화를 돕고, 웰에이징 관련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여 노인들의 경제적 자립을 돕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