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다가구주택 등 도로명주소 상세주소 부여
상태바
당진시, 다가구주택 등 도로명주소 상세주소 부여
  • 인택진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25일 18시 1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26일 수요일
  • 1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인택진 기자] 당진시는 25일 시민의 주소사용 편의 증진을 위해 상세주소가 없는 다가구주택·상가 등을 대상으로 도로명주소 상세주소 부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재 건축물대장에는 동·층·호가 기재되어 있는 공동주택, 다세대주택과 달리 다가구주택과 상가 등은 개별 가구를 구분할 수 있는 상세주소가 없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우편물 수령 및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에 어려움이 있었다.

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축 다가구주택의 도로명주소 신청 시 상세주소를 의무적으로 신청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또한 각 읍·면·동사무소 주민등록 담당자 및 공인중개사 등을 대상으로 상세주소 제도를 교육하는 등 활발한 홍보활동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시는 2017년 7월 13일 도로명주소법이 개정되면서 상세주소 직권부여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순차적으로 296개소의 건물에 상세주소 직권부여를 완료했다.

올해는 읍내동·대덕동 소재 110개소 건물에 직권부여를 실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상세주소 사용을 통해 정확한 위치파악으로 위급상황 대처 등 주소사용 이용도를 높일 수 있다”며 “상세주소가 부여되지 않은 다가구주택 등의 건물소유자는 적극 신청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상세주소 부여·변경 신청은 건물소유자나 임차인 등 관계자가 시 토지관리과 공간정보팀을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당진=인택진 기자 intj4697@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