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대응 맞손
상태바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대응 맞손
  • 최정우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27일 19시 4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28일 금요일
  • 7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시장진흥公-금융결제원 협약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과 금융결제원은 27일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대응체계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준수하기 위해 각 기관 회의실에서 온라인 영상회의 방식을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협약은 전통시장 및 상점가에서 물품판매 없이 온누리상품권을 받거나, 할인된 상품권을 매집해 불법으로 환전하는 등 상품권 부정유통에 대한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마련됐다.

주요내용은 △의심거래 탐지 △부정유통 패턴 분석 △실시간 수납정보 관리 △부정수납 검증강화 △가맹점 관리체계 개편 등 부정유통 방지를 위한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는 것이다. 소진공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을 통해 온누리상품권의 다양한 정보를 수집하고, 거래정보를 분석해 평소와 다른 의심스러운 거래나 부정거래를 사전 차단하는 등 상품권 부정유통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이후 내년에는 인구·상권·신용카드 정보 등 다양한 외부정보를 연계하고, 분석범위를 확대해 시스템을 고도화할 방침이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상품권의 부정유통을 근절하고, 상품권 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데 집중하겠다”며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개선으로 전통시장의 고객 신뢰와 서비스 수준을 지속 끌어올릴 수 있도록 양 기관 간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