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주거비 부담 완화…전·월세 등 임차료 지원
상태바
청년 주거비 부담 완화…전·월세 등 임차료 지원
  • 이권영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07일 19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08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충남도가 높은 주거비 부담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 독립세대를 대상으로 임차료 명목의 주거비 일부를 지원한다.

도는 오는 11일부터 도 홈페이지(생활-충남청년마당)를 통해 청년 독립세대에 대한 주거비 지원 신청자를 상시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목독마련이 쉽지 않은 청년들을 대상으로 주거비 부담을 완화해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것이 목적이다.

당초 청년들의 수요가 많아 지난 5월 조기마감 됐으나, 대출 미시행 건으로 예산 잔액이 발생, 추가 모집하게 됐다.

지원대상은 충남에 주소를 두거나 충남소재 대학 또는 직장에 재학·재직중인 만 19~34세 이하의 무주택 세대주 청년(신혼부부는 40세까지)이다.

지원 기준은 연소득 기준 부모 6000만원 이하, 신혼부부 5000만원 이하, 본인 4000만원 이하인 경우로, 도내 전·월세보증금 1억원 이하인 주택 또는 주거용 오피스텔이어야 한다.

대출은 임차 보증금의 90% 한도 내 최대 5000만원까지 가능하며 도에서 이자 3%를 지원(연간 최대 150만원)한다.

앞서 도는 지난해부터 한국주택금융공사, 농협은행 충남영업본부와 청년 전·월세 보증금 융자지원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안연순 도 청년정책과장은 “해당 사업을 통해 사회초년생들의 주거 부담 완화에 따른 정주여건 개선으로 외부 청년들의 유입효과와 저출산 위기 극복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