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민속떡집, 市 최초 백년가게 선정
상태바
당진 민속떡집, 市 최초 백년가게 선정
  • 인택진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13일 16시 0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14일 월요일
  • 1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인택진 기자]  당진 '민속떡집'(오명숙, 최은실 공동대표)이 당진시 최초로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육성하는 백년가게로 선정되어 11일 현판식을 가졌다.

 이날 현판식에는 이해선 경제환경국장과 충남중소벤처기업청 이시희 청장이 직접 가게에 현판을 부착하고 당진민속떡집 오명숙 대표에게 앞으로 100년 동안 민속떡집으로써 명맥을 지속적으로 유지 발전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당진 '민속떡집'은 업력 24년의 점포로 10여년전 ‘쑥왕송편’을 출시해 시민들에게 큰 사랑을 받아왔다.

 전량 해나루쌀을 사용하고 극히 일부재료만 외국산을 사용해 연매출 6억 6000만원에 이르는 점포로 발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어머니 오명숙(60세) 대표는 현재 민속떡 관련 박사과정을 밟고 있으며, 공동대표인 딸 최은실(37세·업력10년) 씨는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전문 떡집으로써 전통과 현대방법을 조화해 매번 새로운 맛과 멋으로 손님들에게 최고의 맛을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백년가게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업력 30년 이상 된 소상공인 및 소·중기업을 발굴해 100년 이상 존속·성장할 수 있도록 육성하고, 성공모델을 확산시키기 위한 사업으로 오랫동안 고객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점포 가운데 우수성과 성장가능성을 평가해 공식 인증하는 사업이다. 당진=인택진 기자 intj4697@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