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 국내최장 율현터널에 안전을 더하다
상태바
SR, 국내최장 율현터널에 안전을 더하다
  • 최정우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3일 15시 1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3일 수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명절 대수송 대비 안전점검 … 율현터널 피난통로 점검

SR(대표이사 권태명)은 22일 추석명절 대수송을 앞두고, 율현터널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율현터널은 수서에서 지제까지 총연장 52㎞에 이르는 국내에서 가장 길고, 세계 세 번째로 긴 지하터널이다.

지하터널구간 내에서 열차 화재 등 재난상황 발생 시 탑승객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외부로 대피시킬 수 있는 대피로(수직구)가 총17개 구축돼 있다.

이번 특별점검은 SR 박노승 상임감사, 박규한 안전본부장, 김형성 기술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코레일 등 협력기관과 합동으로 대피로의 방연문, 방화문, 조명설비 등 안전설비 정상작동 유무와 소방·구호 물품 등 관리 실태를 점검했다.

한편 SR은 지난해 행정안전부 주관 '범정부 안전 분야 반부패협의회' 우수 사례집에 수록된 피난객 관점의 'SRT 고속철도 수직구 안전관리 개선' 건과 관련해 △비상용 엘리베이터 등 피난 설비의 정상기능 △대피동선 확보 △자체 비상구호용품 관리현황 등을 연중 점검해 50건 이상의 재난 발생을 가정해 불안전 요인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해소한 바 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