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두산전 6-5 승리… 짜릿한 ‘3연승’ 달성
상태바
한화이글스, 두산전 6-5 승리… 짜릿한 ‘3연승’ 달성
  • 서유빈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3일 22시 0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4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이글스가 두산베어스를 상대로 6-5 승리했다. 서유빈 기자
한화이글스가 두산베어스를 상대로 6-5 승리했다. 서유빈 기자

한화이글스가 두산베어스를 상대로 짜릿한 승리를 거머쥐며 3연승을 달성했다.

한화이글스는 2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두산베어스와의 홈경기에서 6-5로 승리했다.

한화는 1회부터 지난 두 경기 승리의 기운을 이어갔다.

1번타자 노수광이 볼넷으로 걸어나간 이후 최인호와 하주석이 나란히 좌익수 앞 1루타를 쳐냈다.

아웃카운트 없이 모든 루상이 주자로 채워진 상황이었다.

긴장된 순간 타석에 들어선 반즈는 정적을 깨는 만루홈런을 성공시켰다.

최재훈 안타 이후 송광민이 시원한 2루타로 1점을 더하며 한화는 1회에만 5점을 앞서갔다.

3회 말 공격 기회에서도 최진행의 안타로 2루에 있던 노시환이 홈을 밟고 1점을 더 추가했다.

내내 침묵하던 두산은 4회 초 만루 기회가 찾아왔지만 허경민이 2루수 앞 땅볼로 출루하면서 1루에 있던 김재호가 2루에서 아웃되고 그 사이 홈에 들어온 김재환이 겨우 1점을 얻었다.

2사 1,3루 상황에서 박세혁의 파울플라이 아웃으로 더 이상 추가점을 올리지 못한 채 이닝을 종료했다.

하지만 6회 초 두산은 또 다시 만루 상황을 맞이했고 이번에는 확실히 기회를 잡았다.

하위 타선에서 연이어 안타를 쳐내 만루를 만들고 박건우가 우중간 1루타로 김재호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마지막으로 정수빈이 희생플라이 아웃으로 1점을 보태면서 두산은 6-4로 2점차까지 바짝 따라 붙었다.

9회 초 두산은 추가 1점을 보탰지만 역전까지 연결 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한화의 마무리 투수로 올라온 정우람은 리그 5번째 팀 투수 1000세이브를 기록했다.

결국 이날 경기는 6-5로 종료됐다.

한편 한화는 내일 홈에서 롯데와의 주중 2연전을 이어간다.

서유빈 기자 syb@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