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수처리장 이전·현대화사업 본격 추진
상태바
대전하수처리장 이전·현대화사업 본격 추진
  • 전홍표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5일 11시 0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5일 금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전홍표 기자]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현대화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현대화 민간투자사업(BTO-a)의 본격 추진을 위한 제3자 제안공고를 실시하며 올 연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1단계(사전적격성평가) 평가서류 제출기한은 이날부터 내달 26일까지며 2단계 평가(기술부문‧가격부문) 서류 제출기한은 오는 12월 24일로 1단계 통과 사업자만 가능하다.

시는 2단계의 평가를 통해 연말까지 우선협상 대상자를 결정하고 내년 실시협약 체결, 2025년 하수처리장 이전을 목표로 공사를 추진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업체 참여비율을 높인 것과 특혜의혹을 원천차단한 것이 특징이다. 

2단계 평가시 지역업체 참여수준의 비율과 배점을 상향했다.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와 한국환경공단 검토 시 권고사항은 참여비율 15~30%, 배점은 30점이지만 시는 지역업체 참여를 적극 유도하기 위해 참여비율 40% 이상 20점, 참여업체 수 7개사 이상 20점을 반영해 지역업체 배점에 총 40점을 적용했다.

여기에 최근 정부는 민자사업 활성화를 위해 최초제안자에 대한 가점 상향을 추진 중이지만 시는 이번 사업의 특혜 논란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최초제안자에 대한 우대점수를 부여하지 않기로 한 것도 눈에 띈다.
최초제안자 단독 제안시에도 1000점 만점에 700점미만으로 평가될 경우 탈락하도록 방침을 정했다.

임묵 시 환경녹지국장은“대전시 백년대계를 위한 사업인 만큼 사업규모나, 지역특성, 수질기준 등을 고려해 기술력과 시공능력이 국내 최고 수준 기업들의 적극적 참여를 기대한다”며“안정적인 하수처리체계 구축은 물론 근본적 악취 문제 해소와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현대화사업은 유성구 원촌동 일대 하수처리장과 오정동 일대의 분뇨처리장을 금고동 자원순환단지 인근으로 통합 이전하는 사업으로 하수처리시설을 지하화해서 악취 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지상에는 체육시설 등 각종 주민편익시설을 설치해 첨단화, 현대화하는 사업이다.

전홍표 기자 dream7@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