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아레스, 바르사 떠나 AT 마드리드로…2년 계약 발표
상태바
수아레스, 바르사 떠나 AT 마드리드로…2년 계약 발표
  • 연합뉴스
  • 승인 2020년 09월 26일 09시 1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6일 토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구단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리오넬 메시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라리가) FC바르셀로나에서 방출 통보를 받고 새 둥지를 물색하던 루이스 수아레스(33)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 이적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25일(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수아레스와 2년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등 번호는 9번이다.

영국 BBC에 따르면 이적료는 600만유로(약 82억원) 이하로, 바르셀로나가 2014-2015시즌 리버풀(잉글랜드)에서 그를 영입할 때 지불한 이적료 7천400만파운드(약 1천104억원)보다 훨씬 적은 금액이다.

수아레스는 지난 6시즌 동안 바르셀로나에서 뛰며 283경기에서 198골을 기록, 구단 역사상 세 번째로 많은 득점을 올린 선수다.

팀이 4차례의 라리가 우승과 4차례의 코파 델레이(국왕컵) 우승, 1차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하는 데 기여했으나 로날트 쿠만 바르셀로나 신임 감독의 새 시즌 구상에서 제외되면서 새 소속팀을 찾았다.

유벤투스(이탈리아)로의 이적이 추진됐으나, 비유럽연합 선수 쿼터 제한을 회피하기 위해 수아레스가 이탈리아 국적을 취득하는 과정에서 부정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불발됐다.

수아레스는 차선책으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행을 택했다.

바르셀로나에서 수아레스와 함께 뛰어온 리오넬 메시(33)는 수아레스를 내치다시피 한 구단의 행동에 불만을 표출했다.

메시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수아레스와 함께 찍은 사진들을 올리고 "이미 알고 있었지만, 라커룸에 들어갔을 때 수아레스의 이름이 없었다. 함께 한 시간이 매우 그리울 것"이라며 "다른 유니폼을 입은 그를 보는 일이 어색할 것 같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어 "구단에 정말 중요한 선수였던 만큼, 그에 합당한 작별 인사를 받을 자격이 있다. 이렇게 쫓겨날 선수가 아니다"라며 "하지만 구단의 이런 행동이 이젠 놀랍지도 않다"고 실망감을 드러냈다.

boin@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