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코로나19 흐름에 맞춘 '관광택시' 시범 운영
상태바
서천군, 코로나19 흐름에 맞춘 '관광택시' 시범 운영
  • 노왕철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12일 17시 1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13일 화요일
  • 1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노왕철 기자] 서천군(군수 노박래)이 코로나19 이후 변화한 여행 추세에 맞춰 가족·연인·개인 단위의 개별 소규모 여행객을 위한 '관광택시'를 오는 12월까지 시범 운영한다.

자가운전이 어렵거나 관광지별 거리가 멀어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어려운 관광객, 시티투어 정원 미달로 취소된 관광객이 주요 이용 대상이며, 총 14대의 관광택시를 운영할 예정이다.

한국철도공사의 모바일 예약 서비스가 구축되는 대로 사업이 진행되며 100% 모바일 예약제로 운영된다.

이용료는 현장 현금결제로 3시간 5만원, 5시간 8만원, 10시간 15만원이며, 추가 요금은 시간당 2만원이다.

관광택시 운행자를 대상으로 관광안내 및 친절서비스 등 소양 교육을 진행해 관광지 안내와 맛집, 축제 소개 등 맞춤형 관광 서비스를 제공하는 가이드 역할을 수행토록 추진할 계획이다.

운행자 상시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비치 등 방역수칙 준수 하에 안전하게 운행된다.

구승완 관광축제과장은 "관광택시 시범운영이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코로나19 이후 변화한 여행 트렌드에 맞춘 관광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개발·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서천=노왕철 기자no8500@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