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찾은 박병석 국회의장 행보에 ‘혁신도시’ 길 있다
상태바
대전 찾은 박병석 국회의장 행보에 ‘혁신도시’ 길 있다
  • 송해창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0일 20시 1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1일 수요일
  • 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시장·6개 공공기관장과 오찬간담회 진행
朴 의장 “지역인재 할당량 이상 채용해달라” 당부
기관 유치 등 혁신도시 후속전략 풀이…현안 경청도
▲ 박병석 국회의장이 20일 오후 대전 서구의 한 식당에서 대전지역 공공기관장들과 지역인재채용 의무화 관련 간담회에 앞서 파이팅을 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광호 코레일테크 상임이사, 김상균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손병석 한국철도공사 사장, 박병석 국회의장, 허태정 대전시장,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기영서 한국가스기술공사 경영지원본부장.  정재훈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이 20일 오후 대전 서구의 한 식당에서 대전지역 공공기관장들과 지역인재채용 의무화 관련 간담회에 앞서 파이팅을 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광호 코레일테크 상임이사, 김상균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손병석 한국철도공사 사장, 박병석 국회의장, 허태정 대전시장,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기영서 한국가스기술공사 경영지원본부장. 정재훈 기자

[충청투데이 송해창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의 대전 방문이 현안 해결 동력이 될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박 의장도 현안 해결에 적극 조력할 뜻을 밝혀 지역 내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 의장은 이날 대전을 찾아 허태정 대전시장, 6개 공공기관장과 오찬간담회를 진행했다. 6개 공공기관장은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손병석 한국철도공사 사장, 김상균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 정광호 코레일테크 상임이사, 기영서 한국가스기술공사 경영지원본부장 등이다.

박 의장은 이 자리에서 지역인재 의무채용 확대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인재채용의 당위성과 기대효과도 거듭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의장은 간담회 직후 “공공기관에 지역인재를 할달량 이상으로 채용해 달라고 간곡히 말했다”며 “화답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박 의장의 행보는 ‘혁신도시 효과’ 극대화 전략으로 풀이된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이달 초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안건을 원안의결했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은 사실상 확정됐다는 평가다.

혁신도시 지정은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유치와 직결된다. 이 같은 흐름에 기존 공공기관의 지역인재채용 확대는 향후 입주기관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안건 원안의결 이후 박 의장의 지역 첫 행보가 공공기관장과의 만남이다. 이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지역인재 의무채용 확대 요구는 혁신도시 후속 전략이라 봐도 무방하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날 시·서구 주요현안도 보고받았다.

시는 주요 현안으로 △대덕특구 재창조 △도심 통과 경부선·호남선 철도 지하화 △국립 대전미술관 조성 △대전교도소 이전 △대전의료원 건립 △대전형 희망정원 프로젝트 △충청내륙권 도시여행 광역관광 인프라 개발 등을 건의했다.

서구는 △대전도심융합특구 선도사업 지정 △대전마권장외발매소 건물 지역환원 △평촌산업단지 조성 및 기업 유치 △통학로 전선 지중화 사업 등을 건의한 것으로 파악됐다.아울러 박 의장은 유성구 신성동 융합연구혁신센터 조성지를 방문해 추진상황을 살폈다. 해당 지역은 디지털뉴딜 핵심장소로 꼽힌다. 박 의장은 지역 현안사업을 꼼꼼히 챙길 뜻을 밝혔다.

박 의장은 “대전시민이 국회로 보내주셨고 의장에 오르게 해주셨다. 늘 마음의 빚과 고마움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균형발전은 제 공직생활 중 가장 큰 화두다. 앞으로도 역량껏 노력하겠다”며 “지역이 도약할 수 있도록 역량 결집이 필요하다. 시와 시의회가 함께 해 달라”고 강조했다. 송해창 기자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