굽이굽이 단양 보발재 ‘단풍 절정’
상태바
굽이굽이 단양 보발재 ‘단풍 절정’
  • 이상복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1일 11시 4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1일 수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관광 1번지 단양군의 단풍 명소 가곡면 ‘보발재’가 온통 붉게 물들며 이번 주말 ‘만산홍엽(滿山紅葉)’의 절경을 보여줄 것으로 전망된다.

단양군의 단풍 명소로 인기를 끌고 있는 굽이굽이 가곡 보발재가 이번 주말 단풍이 절정에 이른다. 단양군 제공
단양군의 단풍 명소로 인기를 끌고 있는 굽이굽이 가곡 보발재가 이번 주말 단풍이 절정에 이른다. 단양군 제공

21일 단양군에 따르면 18일 소백산 국립공원 북부사무소는 소백산의 푸르른 산세가 선홍빛으로 은은히 물들며 비로봉, 연화봉 등 고지대 능선부에서 절정을 이루는 등 지난해보다 4∼5일 빨리 단풍이 찾아왔음을 알렸다.

때 이른 단풍 소식에 지난 주말부터 단양군 가곡면 보발재에는 단풍의 절경을 눈으로 직접 보기 위해 찾은 많은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지난해 드론으로 촬영한 사진 한 장이 인터넷과 SNS 등에서 화제를 불러오며 단풍 명소로 유명해진 보발재는 봄에는 형형색색의 야생화가 흐드러지고 가을에는 울긋불긋 단풍 길이 펼쳐져 연인 또는 가족과 풍경을 감상하며 드라이브를 즐기기에 제격인 곳으로 사랑받고 있다.

풍광이 아름다운 보발재 단풍 모습. 단양군 제공
풍광이 아름다운 보발재 단풍 모습. 단양군 제공

특히 소백산 자락이 추색에 물드는 가을날은 자전거와 모터싸이클 동호회의 행렬도 끊임없이 이어져 보발재에서만 볼 수 있는 이색적인 풍경으로 눈길을 끈다.

보발재는 예부터 천태종 본산 구인사로 향하는 험준한 고갯마루로 힘들게 오른 정상에서 내려다보는 도로의 전경이 아름다워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졌고, 군은 이곳을 찾은 이들을 위해 보발재 전망대를 조성했다.

전망대에서 내려 보는 풍경은 구불구불 도로가 마치 오색단풍 속에 숨어 뱀이 똬리를 튼 듯 보이며, 그 절경이 한 폭의 그림 같아 탄식이 나올 정도다.

지난해 보발재 단풍 절정 모습. 단양군 제공
보발재 단풍 절정 모습. 단양군 제공

단양군은 보다 아름다운 명품 가로수길 조성을 위해 올해 보발재 일원 4㎞ 구간에 500여 주의 단풍나무를 식재하는 등 볼거리가 풍부한 녹지경관 조성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학모 단양군 홍보팀장은 “‘코로나 19’와의 긴 싸움에서 지친 사람들을 위로해 주는 건 역설적이게도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깨끗해진 공기와 청명한 하늘과 꽃, 나무 등 아름다운 자연”이라며 “이번 주말 아름다운 자연 속 가을의 정취를 흠뻑 느낄 수 있는 단양에서의 최고의 힐링을 경험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단양군 가곡면 보발재 정상에서 사진을 찍는 관광객들. 단양군 제공
단양군 가곡면 보발재 정상에서 사진을 찍는 관광객. 단양군 제공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0-10-21 17:34:29
상강.중양절 나들이에 마스크착용,거리두기,손 잘씻기등은 필수. 유교문화권의 24절기중 하나인 상강(霜降). 서리가 내리며 전국적으로 단풍놀이가 오랫동안 행해지며,낙엽의 시기입니다. 양력 2020년 10월 23일(음력 9월 7일)은 상강(霜降)입니다.

유교 경전인 예기에서는 是月也 霜始降(이 달에 비로소 서리가 내리고)라 하여, 상강(霜降)이 언급되고 있습니다.

유교의 최고신이신 하느님(天)을 중심으로 계절을 주관하시는 신들이신 오제(五帝)께서 베푸시는 아름다운 절기(상강)와 명절(중양절)이 다가옵니다. 상강(霜降)절기의 단풍철, 중양절(重陽節)의 국화철이 오랫동안 한국의 가을을 아름답게 수놓게 됩니다.

http://blog.daum.net/macmaca/30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