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고향 정(情 )보내 드림’ 명절 방역 통했다
상태바
홍성군 ‘고향 정(情 )보내 드림’ 명절 방역 통했다
  • 이권영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2일 17시 1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3일 금요일
  • 1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충남도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511명을 기록하며 추석 이후에도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홍성군이 역점 추진한 고향 자제 캠페인이 코로나19 예방으로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군에 따르면 추석명절 후 코로나19 잠복기인 2주가 지난 21일까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으며 안정기에 돌입했다.

이는 군이 전국 최초로 추진한 고향 방문자제 대응책인 ‘고향 정 보내 드림’ 캠페인이 효과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

이번 캠페인은 무료 택배를 이용한 농가는 714농가로 군내 전업농가 5400여가구의 13%, 전체농가 1만 3000여가구의 5%를 기록했으며 3600여건에 1800여만원 택배비 지원접수를 받을 정도로 큰 호응을 얻었다.

이는 지역을 찾는 출향인사 감소로 이어져 추석연휴기간 홍성역 이용자수는 저년대비 2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홍성추모공원의 경우도 가족단위 성묘객이 감소하며 전체 이용객이 30% 이상 감소했다..

또 명절이후에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가축거점소독시설을 찾아 자외선 살균 및 적외선을 통해 차량 및 대인소독을 실시하는 차량이 1일 20대 내외가 찾으며 차량 소독이 일상화로 전환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펜데믹 시대를 맞아 비대면이 생활화되고 있는 현실 속에서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비대면 행정을 발굴할 계획”이라며 “2021년 설 명절에도 ‘고향 정 보내 드림’ 캠페인을 통해 방역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성=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