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기구 “로컬푸드 직매장, 절반이 적자”
상태바
어기구 “로컬푸드 직매장, 절반이 적자”
  • 박명규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2일 19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3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농협이 지원하는 로컬푸드 직매장(독립매장)의 경영실적이 해마다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충남 당진·사진)의원이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독립매장으로 운영되는 로컬푸드 직매장 42개소 중 절반에 해당하는 21개소에서 영업손실이 발생했으며, 전체 영업손실 규모는 8억 8800만원에 달했다.

최근 3년간 당기순이익은 △2017년 1억 2595만원의 영업이익을 보인 이후 △2018년 2억 4260만원, △2019년 8억 8801만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특히 적자 점포 비율이 △2017년 52.0%, △2018년 52.9%, △2019년 50%로 최근 3년간 전체 독립매장의 절반이 넘는 점포에서 적자가 발생했다.

로컬푸드 직매장은 지역농업인이 생산·포장·진열 등을 직접 수행하여 판매하는 직거래 사업장으로, 운영형태에 따라 독립매장, 복합매장, 로컬푸드코너로 구분된다. 이 중 독립매장은 직매장, 농가레스토랑, 기타시설로 구성된 전용매장이다.

로컬푸드 직매장(독립매장)은 2017년 25개소, 2018년 34개소, 2019년 42개소로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어 의원은 "로컬푸드 직매장은 유통단계 축소로 소비자에게 신선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한다"며 "로컬푸드 직매장에 복합문화센터를 건립하는 등 로컬푸드 소비문화 확산 및 소비자 유입방안 마련을 위해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