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중기부 세종 이전, 예산낭비 측면 없는지 짚어봐야”
상태바
황운하 “중기부 세종 이전, 예산낭비 측면 없는지 짚어봐야”
  • 송해창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6일 19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7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송해창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을 예산낭비 측면에서 살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황운하(대전 중구·사진) 의원은 26일 중소벤처기업부 종합감사에서 “중기부 이전은 예산낭비적인 측면은 없는지 짚어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기부 이전이 국가균형발전이나 지방분권에 부합하는지 살펴야 한다. 수도권 과밀해소, 국가균형발전과는 무관하다”며 “대전시민 우려가 크다. (중기부 이전은) 대전 침체 가속화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황 의원은 정책 효율성 향상, 행정수도 완성 등 중기부 이전 논리에는 일부 공감을 표했다.

그러면서도 “중기부 이전은 득보다 실이 많을 수 있다. 서두를 필요 없이 법에 따른 절차를 충분히 밟아 달라”고 주문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세종 이전 의사를 재차 밝혔다.

박 장관은 “대전 혁신도시 지정 관련해 부처에서 찬반이 많았다”며 “중기부 장관으로서 찬성 의견을 강하게 내며 나름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 술은 새 부대에 담는다’는 옛말이 있다. 대전은 혁신도시로 새 출발하며 더 큰 발전 이루는 것이 정책적으로 맞다”고 이전 의지를 분명히 했다. 송해창 기자 songhc@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