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와의 끝나지 않는 전쟁… 해군 장병들 ‘구슬땀’
상태바
수해와의 끝나지 않는 전쟁… 해군 장병들 ‘구슬땀’
  • 충청투데이
  • 승인 2020년 10월 27일 17시 3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8일 수요일
  • 9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공감신문]

해군 장병들이 태풍 및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을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해군본부 장병 40명은 지난달 23일 계룡시 두마면 농소리와 두계리 논둑 붕괴 현장을 찾아 계룡시 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모래포대를 쌓고 길가에 흩어진 풀과 잡초를 제거했다<사진>. 이들은 피해 상황 등을 고려, 안전을 확보한 가운데 작업을 실시하는 한편,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작업 간 마스크 착용, 인원 접촉 최소화, 개인소독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했다.

이날 대민지원에 참가한 황상근 해군본부 행정관리과장(중령)은 "민족의 대명절 추석을 앞두고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피해복구에 힘을 보탤 수 있어서 큰 보람을 느낀다"며, "국민에게 신뢰받는 '선진해군'으로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군의 숭고한 사명을 다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순미 명예기자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