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훈 문학대상에 정지아·장류진…11일 당진화력서 기증식
상태바
심훈 문학대상에 정지아·장류진…11일 당진화력서 기증식
  • 인택진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03일 16시 5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04일 수요일
  • 1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인택진 기자] 사단법인 심훈선생기념사업회(이사장 심천보)와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본부장 이창열)는 2020년 심훈문학대상 수상작에 대한 기증식을 오는 11일 10시 30분 당진화력본부 내 북카페에서 개최한다고 알려왔다.

소설 '상록수'의 저자이자 당진시를 대표하는 작가인 심훈 선생님의 문학 정신을 계승하는 작품에 수여되는 제9회 심훈문학대상의 수상작으로 ‘검은 방(정지아)’과 ‘도쿄의 마야(장류진)’ 2권에 대한 기증식과 함께 작가와 만남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심훈선생기념사업회와 당진화력본부의 인연은 지난 199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두 단체는 문학과 독서가 가진 사회적 가치를 지역에 확산하고 문학 진흥에 앞장서고자 했다. 청소년과 아마추어 작가에 대한 후원을 시작으로 2014년 심훈문학상 협찬 약정을 맺고 오늘날 심훈문학대상 외 학술과 지역의 영역으로 다양성을 갖춘 문학상으로 발전하게 됐다. 지금까지도 관내 심훈 문학 행사와 다양한 프로그램을 활성화하는 마중물이 돼 그 역할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 기증식은 심훈문학대상 수상을 기념하는 한편 코로나로 위축된 마음을 문학으로 치유하고 지역 문학예술의 향유와 확산을 위해 마련됐으며, 당진화력본부 직원들과 함께하는 것으로 그 의미가 더욱 크다 할 수 있다.

2020년 심훈문학대상 공동수상에 선정된 정지아 소설가는 1996년 '고욤나무'로 조선일보 신춘문예 소설 부문에 당선되며 이효석문학상, 한무숙문학상, 올해의 소설상, 노근리 평화문학상, 김유정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또 장류진 소설가는 2018년 소설 '일의 기쁨과 슬픔'으로 창비 신인소설상을 받으며 등단하며, 2020년 소설 '연수'로 젊은작가상을 수상했다.

심훈문학상은 (사)심훈선생기념사업회와 계간ASIA가 공동주관하고 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의 후원으로 개최된다.

심훈문학대상 상금은 총 2000만원, 심훈문학상 상금은 소설 700만원, 시 500만원이다. 당선작은 계간ASIA에서 단행본으로 출간한다 당진=인택진 기자 intj4697@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