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의회, '화력발전 지역자원시설세 세율인상 지방세법' 개정 촉구
상태바
서천군의회, '화력발전 지역자원시설세 세율인상 지방세법' 개정 촉구
  • 노왕철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15일 15시 5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16일 월요일
  • 1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노왕철 기자] 서천군의회(의장 나학균)가 13일 제286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강신두, 이현호 의원이 공동발의한 '화력발전 지역자원시설세 세율인상 지방세법 개정 촉구 결의문'을 채택했다.

서천군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환경오염, 어장 및 갯벌피해, 주민의 건강 및 환경 피해 등을 고려해 형평성에 맞는 화력발전 지역자원시설세 인상을 위한 지방세법 개정안을 조속히 처리할 것을 국회에 강력히 촉구했다.

현행, 지역자원시설세 세율은 화력발전 ㎾h당 0.3원, 원자력발전 ㎾h당 1원, 수력발전 10㎥당 2원으로, 화력발전의 지역자원시설세 세율은 다른 발전원에 비하여 현저히 낮은 표준세율을 적용하고 있다.

지역자원시설세는 지역자원을 보호ㆍ개발하고, 지역의 소방사무, 특수한 재난예방 등 안전관리사업과 환경보호ㆍ환경개선 사업 및 지역균형개발사업에 필요한 재원을 확보하거나, 공공시설에 필요한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부과하는 목적세이다.

그러나 화력발전은 수력이나 원자력에 비해 미세먼지 등 다량의 대기 오염물질이 발생하고 온배수로 인한 어장 및 갯벌의 피해가 심각하며, 발전소 주변지역의 경우 석탄재와 분진, 비산먼지 등으로 인한 주민건강 및 환경 피해가 직접적이고 심각해 이러한 세율적용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결의안을 발의한 강신두 부의장은 "미세먼지 등 일상생활 중 직접적인 피해가 가장 심각한 석탄 화력발전의 지역자원시설세를 원자력발전의 세율만큼 인상해야 한다"며 "석탄화력발전소 주변지역의 발전을 위한 자주재원을 확충해 환경피해 예방 및 복원, 주민건강 지원 등에 더 많은 예산이 사용될 수 있도록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다.서천=노왕철 기자no8500@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