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등하는 대전·세종 부동산가격…따라가는 대출증가율
상태바
폭등하는 대전·세종 부동산가격…따라가는 대출증가율
  • 권혁조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3일 20시 0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 7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세종 대출액 대폭 증가… 경제난·집값 상승 영향
전문가 전망 엇갈려… “규제 효과로 안정” vs “추세 지속”

[충청투데이 권혁조 기자] 대전·세종의 전국 최고 수준 대출증가율은 급등한 부동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23일 한국은행(이하 한은)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올들어 대전의 예금은행 대출액은 2조 6296억원(8월말 기준)으로 지난해말대비 7.4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은 7188억원으로 지난해말대비 8.16% 증가하며 서울(10.5%), 광주(10.0%)에 이어 전국에서 3번째로 높은 대출증가율을 기록했다.

충남과 충북은 각각 5.87%, 5.27% 증가했다.

이는 2018년말~지난해 8월까지의 대출증가율 대전 3.69%, 세종 2.15%, 충남 0.08%, 충북 3.59%와 비교해 두드러지는 수치다.

이러한 대전·세종의 높은 대출증가율에 대해 전문가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난과 지난해부터 이어진 대전·세종의 주택가격 상승이 주요 요인이라고 분석한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박유석 대전과기대 금융부동산행정과 교수는 “혁신도시·행정수도 기대감 등으로 대전·세종의 부동산 가격이 급등하면서 대출을 받아서라도 주택을 구매하려는 ‘영끌’, ‘패닉바잉’ 현상이 나타난 탓”이라고 말했다.

실제 지난해 대전의 아파트가격 상승률(8.1%)은 전국에서 가장 높아 2위인 서울(1.1%)의 7.4배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올 들어서도 대전의 주택매매가격은 1분기 3.71%, 2분기 3.54%, 3분기 2.69%로 상승세(한은 대전충남본부, ‘대전·세종·충남 실물경제동향’)가 지속되고 있다.

세종 역시 같은 상황, 세종의 주택매매가격은 전기말월대비 올해 1분기 8.27%, 2분기 4.00%, 3분기는 17.83% 상승했다.

이처럼 대전·세종의 높은 대출증가율은 부동산 가격상승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되지만 향후 전망에 대해서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실정이다.

한 편에서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와 대출제한 정책으로 부동산 가격과 대출 증가율이 안정될 것으로 전망하는 반면 일각에서는 부동산 가격 상승세와 대출 증가세가 계속될 것이라는 의견도 제시된다.

지역 한 금융권 관계자는 “부동산을 매도하려는 심리가 확산되면서 부동산 시장이 안정화될 때까지 대전·세종의 대출 증가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혁조 기자 oldboy@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